풍자정치 는 왜 없어졌는가? 읏음이있는 정치란?

토토사이트

풀자정치 를 막은 이들은 누구? 한번알아보자

풍자정치 는 무엇이며 어떤 의미를 담고있는지알아보자


풍자정치

TV 개그 프로그램의 묘미 중 하나는 정치·사회 풍임
노태우 정부 들어서면서 본격화됐다. 1987년 민주화 을
통해 권위적인 ‘5공 시대’에 대한 청산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고(故) 김형곤의 ‘회장님, 회장님, 우리 회장님’ ‘탱자 가라사대’
같은 풍자극이 나오는가 하면 최병서 등의 유명 정치인
성대모사가 인기를 끌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도 ‘개그
콘서트’ 등에서 풍자는 이어졌다. 그런데 지금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정치 풍자 코너는 찾아보기 어렵다. 왜 그럴까.

“지금 사회 분위기가 정치 풍자를 하려면 국민의
절반은 적으로 돌릴 각오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됐음


풍자정치 는 이제 없어진걸까?

KBS2 ‘개그콘서트’에서 ‘내 아를 낳아도!’라는 유행어로
인기를 얻었던 개그맨 김시덕의 이야기임. 그는 21일 통화에서
“예전엔 정치인을 풍자하면 정치적 입장과 관계없이 모두
재미있어하며 박수를 쳤는데, 이제는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며 “‘불편함’이 많은 시대이다 보니
개그맨들도 위축될 수밖에 없다”고 안타까워함.


풍자정치

풍자는 서민들의 웃음이다 누가 막을 권리가 있는가?

익명을 요구한 한 개그맨은 “과거 김형곤·이주일 선배도
노태우·김영삼·김대중 등 주요 정치인을 개그
소재로 다루고 희화화했는데, 지금은 소위 ‘6공 시대(노태우
정부)’보다 정치 풍자를 못 하니 정상적인 상황은 아니다”라며
“정부 비판 뉘앙스만 발견돼도 지지층이 떼로 몰려다니며
소위 ‘좌표’를 찍고 개인 SNS를 털기 때문에 누구도
정치풍자를 하려 하지 않는다”고 말함


풍자정치

소위 ‘팬덤’ 정치가 강화하고 정치인에 대한 극단적
지지세력이 등장하면서 풍자를 모욕으로 받아들인다는 이야기임
개그우먼 김영희씨는 지난해 10월 팟캐스트
‘육성사이다’에서 출연진들과 ‘금수저’를 주제로
농담을 주고받다가 “지금 어떤 느낌인지 아세요?
조국 딸 느낌 나요. 박탈감 느껴요”라고 말했다가
비난 여론에 밀려 결국 방송을 중단함

한 방송계 관계자는 “솔직히 부동산 실패와 고위공직자
다주택 보유, 조국 사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등 풍자 소재가 적지 않음”면서도
“군사정권처럼 압박을 주는 건 아니지만 이걸 다뤘을 때
분위기를 아니까 아이디어조차 나오지 않는다”고 말함


풍자정치

토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