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날치기 촉구한 이재명에 유승민 “품격부터 갖추라”

토토사이트

추경 이야기가 뜨겁다

추경 도넘은 발언?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추가경정예산을 거론하며 “과감하게 날치기 해줘야 한다”고 하자,
야권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을 전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면서 “(추경안) 총액이 증액되지 않으면 기획재정부 동의
없이 (국회가)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범여권 의석 수인) 180석
얘기를 자주 하지 않나. 정말로 필요한 민생에 관한 것은 과감하게 날치기
해줘야 된다”고 주장했다. 여당이 정부나 야당과 협의를 건너뛰고 추경을 단독으로라도 처리해야한다는 것이다.


추경

야권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정의 기본과 품격부터 갖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유 전
의원은 이 지사의 발언을 ‘막말’로 규정하며 “품격과 품위라곤 찾아볼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날치기 하라’는 표현도 충격적이고, 의회민주주의를 묵살하고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 참으로 실망스럽다”며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기도
전부터 저런 식이면 후보가 되고 대통령이 되면 자신 뜻대로 안 될 때 뭐라고
할지, 어떻게 국정을 이끌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품격을 생각하면서
투표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추경

원희룡 제주지사도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충격적 발언”이라며 “원래의 이재명,
위험하고 뻔뻔하고 과격한 본성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날치기를
대놓고 주장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어떤 비정상적 일을 벌일지 알 수 없다.
대화와 타협의 국회 운영은 사라지고, 민주당이 원하는 법안만 원하는 시간에
통과시키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원 지사는 이 지사의 캐릭터를 “마음에 안 들면 없애 버리는 사람, 공무원은
선출직에 의해서 지시받는 자라고 인식하는 사람”이라고 규정했다. 원 지사는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 감사때 산업부에 자료 폐기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걸 언급하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말 그대로 청와대 정부, 갑질 정부가 현실이
돼 공무원 원전 자료 폐기 등이 일상사가 되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공격했다.


토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