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파수 맞는 이재명과 송영길…反명 주자들 “李心宋心” 부글

토토사이트

주파수 통한 두사람?

주파수 가 맞는 인물들

여야 대표 간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논란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스탠스가 또 다시 겹치면서 ‘공정성’ 논란이 커지고 있다.

송 대표는 13일 페이스북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지친 민생을 돌보는 문제”라며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준석 대표의 결단을 존중하고 뒷받침해달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송 대표는 “특정 대선 주자들의 주장과 상관없다”고 했지만, 당장 민주당 대권주자들의 반응은 온도차를 보였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앞장서 주장해 온 이재명 경기지사는 송 대표의 글에 댓글을 달아 “약속을 어기는 정치인은 정치해서는 안 된다”고 호응했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는 “여파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추경안을 수정해야 한다”
고 했다. 전 국민 지원보다는 피해계층 우선 지원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피력한 것이다.

정세균 전 총리도 “방역이 안정되기 전까지 전 국민 지원금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일관된 입장을 가져 왔지만, 어젯밤 여야 합의는 존중해 더 이상의 논쟁을 끝내자고
말씀드렸다”며 “여야합의의 정신을 살려 실질적이고 신속한 피해계층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주파수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등 비(非) 이재명 주자들은 앞서서도 송 대표의 태도에 “심판이 한쪽 편을 드는 것 아니냐”며 불편한 기색을 여러 차례 내비쳤다.

송 대표는 가장 첨예한 이슈였던 경선 연기론 논쟁에서 이 지사와 같은 ‘연기 불가론’ 편에 섰다.

최근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에도 “2주간의 4단계 거리두기 결과를 보고 경선 일정에 관한 논의가 필요하면 하자”며 유보적인 태도다.

이에 대해 정 전 총리는 이날 캠프 기자간담회에 지도부를 겨냥해 “일방통행은 사후에 문제를 유발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도 “당 지도부가 너무 경솔하다”며 “경선 일정 강행을 주장했던 송 대표 등이 심각해진 방역 상황과 관련해 책임 있는 입장을 내놓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비 이재명 주자들은 앞서 송 대표가 대선 원팀 정신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한 ‘대깨문’
발언, 예비경선 국민면접관으로 ‘조국 흑서’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를 선정했다 철회한 일 등을 두고도 편파성을 의심했다


토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