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더 갈등 이미 쌓일대로 쌓인 갈등

토토사이트

젠더 갈등 문제가 사회적으로 시끄럽다

젠더 갈등이란 무엇인가.


젠더

지난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각각 다른 후보에게
투표한 20대 여성 세명이 모임

한민금씨(28)는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일하는 비서엠
국회에서 일하며 두 번의 총선, 대선, 지방선거를 겪음
정치외교학과 학생인 김은설씨(21)는
중앙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바른정당을 지지했다가
통합이 되면서 국민의힘으로 왔다. 이번 재보궐선거에서는
오세훈 후보 캠프에 참여했다. 양예빈씨(25)는 재생에너지
관련 스타트업에서 커뮤니케이션 매니저로 일한다. 이번
재보궐선거에서는 기호 15번 신지예 후보를 찍었다. 소수정당에
투표한 15.1% 중 한명임


젠더

그들이 보는 이번 선거는 어떨까. 정말 젠더 정책 때문에 민주당은
재보궐선거에서 패배했을까. 소수정당 지지 15.1%는 어떻게 봐야 할까.
경향신문은 정치 플랫폼 섀도우캐비닛과 함께 20대 여성과 20대
남성의 이야기를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1차로 진행된 20대
여성 집담회에서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오갔음. 특히 이들은
젠더갈등이 핵심이 아니라며 언론과 정치권을 향해 “속이지말라”고
강조했다 집담회는 지난 4월 20일 오전 서울 서교동에서 진행됐다.
섀도우캐비닛의 김경미 대표가 좌담회 진행을 맡았음

-이번 보궐선거에서 왜 그 후보에게 투표했나.


젠더

민금 박영선 후보는 정치력·행정력이 있다는 점에서
유능한 후보라고 생각했다. 여성이라는 점도 투표한
이유 중 하나다. 성폭력 문제로 재보궐선거가 열렸기 때문에,
남성 후보였다면 (민주당을) 찍기 어렵지 않았을까.

은설 빠르게 시장직을 수행하려면 경력이 있는 사람이
맞지 않나? 라는 점에서 오세훈 후보가 적합했다고 봤음
또 하나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염증이 있다. 공정, 깨끗한
척하지만 이전 정권과 별로 다를 바가 없었음. 그런
부분에 대한 심판을 해야 하지 않을까, 라는 의지도 있었음

예빈 당선 여부와 상관없이 이번 선거가 새로운 정치를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음. 사표 걱정 때문에 내가 뽑고
싶은 후보, 공감 가는 후보를 뽑는 걸 미루고 당선 가능성이
있는 다른 후보를 뽑는다면, 기존 정치세력이 계속 정치를 하게
된다. 시스템이 바뀌지 않음


ㅍ

20대 여성은 제3지대에 가장 많은 지지를 보낸 그룹이다. 이유가 무엇일까?

예빈 재보궐선거 원인이었던 젠더 이슈를 명확하게 짚고 넘어간
후보가 여야 모두 없었다. 민주당을 심판하고 싶었던 사람은
국민의힘을 뽑은 것이고, 둘 다 정말 아니다 싶은 사람은 소수정당에 투표한 게 아닐까
하는생각을 한다

민금 젠더문제에 관해서는 여야가 똑같다. 그런데 20대
여성에게는 페미니즘을 이야기하는 대안 후보들이 있었다.
짜장면 위에 오이, 완두콩만 있는 게 아니라 볶음밥도 있었던
것. 남성들이 국민의힘을 뽑았다는 것은 대안이 없었던
거라고 본다. 완두콩과 오이 중에 골라야 했음


토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