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43% 윤석열 41%, 양자대결서 첫 우세…尹 42% vs 이재명 41%

토토사이트

이낙연 을 선두로 표심차이가있다

이낙연 이 가장높은이유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열세를 보인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이 전 대표가 오차범위 내이기는 하나 양자대결에서 윤 전 총장을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다.

양자대결에서 이 전 대표 지지율은 43.7%로 윤 전 총장(41.2%)보다 2.6%포인트 높았다.


이낙연

더 많은 뉴스 보기


반면, 윤 전 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자대결의 경우는 윤 전 총장 42.2%,
이 지사 41.5%로, 윤 전 총장이 근소하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전 대표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 전 대표는 43.5%, 최
전 원장은 36.8%로, 이 전 대표가 6.7%포인트 앞섰다.또 이 지사와 최 전
원장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이 지사가 42.6%로 최 전 감사원장(36.1%)을
6.5%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여야 대선주자 다자 구도에서는 ‘윤석열 이재명’ 양강 구도가 유지됐다.
윤 전 총장은 26.4%, 이 지사는 25.8%로 1, 2위를 각각 기록했다.h

이어 이 전 대표 16.4%,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4.8%,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4.7%, 최재형 전 감사원장 4.1%, 유승민 전 의원 3.2%, 정세균
전 총리 3.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1%, 박용진 의원 1.3%, 원희룡
제주지사 1.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파동, 추경심사에 후폭풍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깜짝 합의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국민의힘이 사실상 합의를 번복하는 모양새를 취한 가운데 민주당은 ‘공식 합의’였다며 맞서고 있어 당장 국회의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14~15일 전체회의를 열어 추경안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하고 내주 예결위 차원의 세부적 증액·감액심사를 할 예정이다.

정도 차이는 있지만 여야 공히 이번 대표 합의에 따른 파열음이 빚어진 터라 내부 수습이 시급한 상황이다.


토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