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정권, 정통성 없는 장물정권”… 범야 ‘드루킹 공동대응’ 제안

토토사이트

안철수 의 제인을 받아들이나?

안철수 앞으로 행방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5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정당을 떠나서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할 연대 의식으로 범야권 주자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대선을 7개월 앞둔 이 시점에서 또다시
꿈틀거리고 있는 불법적이고 파렴치한 공작정치의 망령을 없애야 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안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정치공작 분쇄를 위한 범야권 공동대책위원회’ 등 어떤 형식도 좋다면서
야권 대권주자들을 향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한민국과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어벤져스가 돼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대통령의 직·간접 관련 여부와 함께 추가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부분이 더 있다. (드루킹이 주도한 모임인) ‘경인선’의 범죄 연루 문제”라고 했다.


안철수

더 많은 기사 보기


안 대표는 “당시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은 부당한 범죄수익으로 권력을 획득했고, 국민과 야당은
정권을 도둑맞았다”며 “문재인 정권은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정권’이자 ‘장물정권’이며 정권의
정통성은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왜 이처럼 천인공노할 범죄에 대해 어떠한 유감 표명이나 사과 한마디 없나.
어쩌면 그렇게도 노무현 전 대통령과 딴판인가”라면서 “드루킹 일당과 김 전 지사의 댓글 조작 공작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나”라며 조속한 입장 표명 및 사과를 요구했다.

또 “드루킹의 진짜 배후와 몸통, 그리고 ‘경인선’ 및 다른 유사 조직들에 대한 수사에 즉각
착수할 것을 검·경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자신을 ‘드루킹 일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 의한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로 규정, “천인공노할 민주주의 파괴 범죄가 이번 대선에서 다시 저질러져 민심이 왜곡되고
국민주권이 찬탈 될 수 있다는 우려와 책임감(에 나섰다)”이라고 말했다.

2017년 대선 당시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했던 안 대표는 21.41%를 득표, 민주당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41.1%),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홍준표 후보(24.03%)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치 뉴스 더보기


토토